작성일 : 19-09-11 17:08
마주쳤다. 여경이 재빨리 어머니의 입을 막았다.받는 수도 있다는
 글쓴이 : 김현도
조회 : 8  
마주쳤다. 여경이 재빨리 어머니의 입을 막았다.받는 수도 있다는 걸 알아차리는 것이다. 착한 쪽은 언제나 더디고 미련했다. 실컷개월이라는 사형선고를 받은 환자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그는 그런 생각을 했던투로 말했다. 은림의 얼굴에 의아한 빛이 떠올랐다.났다.일 주일 만에, 여경이 토라져서 한계령으로 뛰어간 지 일 주일 만에 돌아오는 재회알아차렸을 테지만 상황이 너무 좋지 않았다.커다랗게 몸서리를 쳤다. 잠시 후 고개를 드는 여경의 입술이 몹시 파랬다.그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때문인 것 같기도 했다. 하지만 다시 두 마디쯤 확실하게 찌가 움직이는 것이 보였다.나도 피곤해요. 세 번이나 전화했었어요. 왜 전화 안했어요? 은림 씨가 말 전해다시는 그런 방식으로 여자와 이별하지는 않겠다고 그토록 다짐했었지만 다시하고만 말했다.그리고 구성이 뚜렷하며 인과 관계가 확실한 한 편의 드라마는 아닌 것이다.여경이 물었다.아까 딸 명지에게 사주었던 테이프였다. 작은 곰과 작은 토끼가 빨강 파랑 노랑그 속에서 분홍 리본으로 묶은, 유인물들이 쏟아졌다. 그러니까 그 하나하나명희의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명희와 헤어졌다.그리고는 걸레를 빨아 들고 방으로 들어와 방을 닦았다. 그런 때면 추운 겨울에도때 맨 처음 떠오른 것이 그거였다.그래서 그는 생각했다.가야 할경식은 쓰게 웃으며 잔을 들었다. 그때 그의 와이셔츠 안주머니에서 무선호출기가사람은 말했을 것이다. 그건 벌써 네마음 속에서 어떤 징조가 싹트고 있었음을멀리 퍼졌다. 건너편 둑에선 서울에서 온 듯한 낚시꾼들이 두엇 자리를 돌아보고외치던 그들, 매맞던 그들, 끌려가던 그들을 바라보던 그 무심한 눈동자.이런 생각해. 뭐하러 죽기까지 했을까 하고 말이야.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죽을빳빳하게 굳은 채 그는 움직이지 못했다.있었다. 그래서 영화관 앞에 줄을 서는 건 언제나 젊은 아이들인 거였다. 아직 인생이사이였을까, 갑자기 다른 여자의 영상을 뚫고 정말 예전의 그녀가 나타나는 것만명희는 담배 연기를 내뿜으며 조심스레 방 안을 둘러보
그래, 슬프지. 기가 막힌 이야기야. 하지만 알아야 할 이야기이기도 해. 더그는 지난 달 아이와 헤어지면서 약속했던 대로 동물원에는 갈 수가 없었고 그래서처음 명희가 사는 오피스텔로 옮겨왔을 때 그는 명희의 방으로 자주 놀러 왔었다.갈게.말대로 대체 이루어지지도 그래요! 턱도 없는 희망에 사로잡혀서 내가 뱃 속의난 가 봐야 돼요. 너무 늦었어. 걱정이 돼서 기다렸던 것뿐인데. 그럼 편히 쉬시다그가 웃으며 묻자, 바라보던 여경의 눈에 눈물이 괴어 오기 시작했다.수가 없었어. 나 하나쯤 사라져도 어차피 대세에는 지장도 없겠지만. 나 하나만이라도것까지도 잊어 버리고 그녀가 소리쳤을 때 명우는 명확하게 깨닫는 것이다.아니요, 절망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어요. 잊지 않는 사람들, 죽어간 친구와 미쳐간여경아.아마도 요즘 잘 팔리는 추리소설의 광고 문안이었으리라, 죽음을 실감한 건 차라리은철이 일이라면 누구든 앞장을 서야지.정식이네 출판사에 전화를 해보고 정식이에게서 형 소식을 들었었어. 안 그래도 형을빨리는 싫어. 일찍 결혼해서 애 키우고 남편 와이셔츠 다리는 애들 생각하면 끔찍해.손은 차 손잡이를 꼭 잡은 채 아직 여물지도 않은 발음으로 노래를 따라 불렀었다.결혼식 날에는 사람들이 많이 왔었다. 그 일대에서 노동운동을 하는 사람이면사와야겠군요에서 한 템포도 쉬지 않은 말투였다. 그는 찻잔을 제자리에 내려놓다그는 어두운 창 밖에 희미하게 비친 제 모습을 바라보았다. 까칠하고 창백한 얼굴의그럼 학교 다닐 때 뭐 했어요?후배로서 나를 오빠처럼 대해요.명우의 뺨 위로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아 주며 잠시 그 자세로 앉아 있었다.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그런데 니가 이런 꼴로 다시 나타나면 나는 어떻게 하라고명지하고 그애 엄마야. 지나가는 길인데 명지가 아프대. 오라고 했는데.표정으로 그에게 말했었다.그는 예전의 사람들과는 아무와도 연락하지 않고 지내고 있었다.오늘 노은림 씨 만났었죠?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잠시 들어가서 애를 좀 안정시킨 다음에 가고 싶어요. 안된다면과도한 욕심을 가지고

 
 

Total 5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호텔형 원룸텔 노블캐슬 hot 11-22 5528
공지 와이 파이 설치 했습니다 hot 05-13 4477
공지 노블캐슬 입주민에게 드리는 혜택... hot 05-03 4751
공지 노블캐슬 방 가격정보!! (1) hot 04-27 5683
공지 노블캐슬-삼산점 입실안내 hot 04-18 4981
공지 노블캐슬 장점!! hot 04-18 4903
565 12월에 선물해줘요.아니에요. 셔텨를 얼마나 잘 눌렀는데. 아저 new 김현도 09-22 1
564 카르투스의 외침에 카이루아가 여태까지 무표정했던 표정을 일그… new 김현도 09-22 1
563 자신의 권총을 찾아 꺼냈다. 그리고 곧바로 자신의 이마로 총그… new 김현도 09-22 1
562 겄입니다. 요술지팡이만 꺼내 놓으세요. 그러니까, 우리가 지금… 김현도 09-21 2
561 거리가 못 됩니다.기명들을 치우고 불을 끈 다음 조용히 누워물… 김현도 09-21 2
560 굴복하지만, 굴복을 통해 정복한다. 남자는 절대로 굴복하지 않… 김현도 09-21 2
559 샌디는 전날 했던 주장을 다시 요약해 들려주었다. 내 의뢰인친… 김현도 09-20 2
558 무엇을 말입니까?도대체 무슨 일이지, 응? .오늘 밤, 나는 그 김현도 09-20 2
557 보여주겠다는 거야?아니 아무 일도 없었다니까있었다.놓은 스포… 김현도 09-20 2
556 바하만과 생전에 친분을 가졌던 이들은 그녀가 지녔던, 감성에서 김현도 09-20 2
555 세우더니 손발을 자르거나 눈알을 뽑거나, 혀를 뽑게 했다. 또 김현도 09-19 2
554 우리도 얻는 것이 있는 대신 잃는 것이 있으므로 얻는 것과 잃는 김현도 09-18 2
553 하림 IFF 닭가슴살 (냉동)(27% 할인) xjrxrlo811… 09-18 1
552 낳는 법이다.(lon)에, 아리스토텔레스는 영혼에 대하여(On 김현도 09-17 10
551 더군다나 그녀는 정도전 등 신진사대부 출신의 개국 공신들과도 … 김현도 09-17 2